라이브스코어

라이브스코어

꼭 좋아, 제나치노연의 응원을 할 수 있어 부자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르고, 선발 인원에 응모해 보자.
제나는 야밤중까지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우선은 루우와 이오나에 이야기해 보자. 루우는 강하게 될 수 있다면 불평 없을 것이고, 이오나는 의외로 돈에 더럽기 때문에 설득은 편한 것 같다.
선발에 남을 수 있을까는 알지 않지만, 노력할까∼.
휴대폰으로 포치포치 썼기 때문에 표현이 이상한 곳이라든지 모순되는 개소가 있을지도 모릅니다.
조금 밝은 이야기를 쓰고 싶어졌으므로 찔러넣었습니다.

막간:미궁과 요정
「선생님!호야들이, 고블린의 둥지에 행 통치하지 않든지나 했어!」
우아한 오후의 차의 시간을 멋없게 부순 것은, 이 조의 관의 관리를 맡기고 있는|집요정《브라우니》의 기릴이다.
평소의 침착한 기릴이, 작은 눈을 뛰쳐나오듯이 당황하고 있다.
나도 침착하고 있는 경우는 아니다. 나는 벌 익숙해진 백합 하 섬유로 완성된 마법옷을 껴입어, 애용하는 지팡이를 한 손에 나간다. 밖에서 이미 준비를 갖추고 있던 종자의 드하르 매우 강건한|바위 요정《드워후》다–를 따르게 해 세리비라 교외에 있는 미궁으로 출발했다.
조금 늦었지만, 나는 보르에난의 숲에 그 사람있음으로 말해진 술리마법의 쓰는 사람, 500년의 연구에 의해 씨족으로 처음으로, 한계라고 해진 50 레벨을 돌파한 사람이다. 이름을 트라자유야·보르에난이라고 말한다. 최근에는 이름은 아니고 엘프의 현자전으로 불리는 것이 많아졌다.
「남편, 보우즈들은 히야 아이를 데려 간 것 같아요」

「그런가」
「아무래도, 히야 자에게 좋은 곳을 보여 경의를 표해지고 싶었던 것 같아」
「서두르겠어」
「에 있고!」
드할이 말하는 보우즈들이란, 고향의 보르에난의 숲으로부터 나를 그리워해 온 호야호르세타야를 비롯한 5명정도의 젊은 엘프들이다. 5년 정도 전부터 기르기 시작해 온지 얼마 안된 무렵은 6~7 레벨이었던 그들도, 지금은 20 레벨에 강요할 정도의 급성장을 하고 있는 장래 유망한 젊은이들이다. 성장이 늦고 10 레벨을 넘는 일 없게 생애를 끝내는 것이 많은 엘프로부터 하면, 이 속도는 특필에 가치가 있을 것이다. 조금 사려가 부족하지만 300세에 못 미친 젊음에서는 어쩔 수 없다. 때가 해결해 줄 것이다.